Labels

DIARY (40) bag (32) M. BAG design. (24) site (24) Fashion (21) clothes (21) MEN (20) WOMEN (20) 2013 (18) FW (16) Music (14) lookbook (13) YouTube (10) leather (10) 2012 (9) Collection (9) Video (9) handmade (9) make high quality goods (8) 2014 (6) : : industrial design (6) SS (6) ∵ Photographer (6) : ) bring tidings (5) SELECT SHOP (5) japan (5) organic cotton canvas (5) outdoor bags (5) shoes (5) ∴Painting Artist (5) American style (4) Movie (4) Print (4) graphistes (4) nanamica (4) schizophrenia/c (4) tattoo (4) wool (4) +82 Silent Land (3) ACCESSORIES (3) Camouflage (3) Fixed Gear Bike (3) Spring/Summer (3) collaboration (3) france (3) hard graft (3) photographer (3) rose (3) Brand (2) C (2) Designspiration (2) Fall (2) Hannam (2) Home (2) Idaho (2) Interior (2) New-Arrivals (2) Passport Wallet (2) River Phoenix. (2) Ryan-McGinley (2) The Notwist (2) W (2) backpack (2) bike (2) camping (2) goods (2) poutch (2) shoulder (2) watercolor (2) Δ△Δ△Δ (2) 2007 (1) 2012 Olympic (1) A KIND OF GUISE (1) ADDICTIED (1) AW (1) Alphabet Bags (1) Bleu de Chauffe (1) Burberry (1) Business (1) Chanel (1) Colombian (1) Consequence (1) Czech (1) Daytime (1) Dourness (1) Egon Schiele (1) Fringed bag (1) GHURKA (1) Gangnam-gu (1) Generic Surplus (1) German (1) HERRINGBONE BACKPACK (1) Heavy mind (1) Herdwick sheep (1) Jean Paul Gaultier (1) Joasihno (1) Kodak Baby Brownie (1) Lanvin (1) MAKR (1) MANHATTANS (1) Magajine (1) Maison Martin Margiela (1) Makr Carry Goods (1) Millican Dalton (1) Mr. Gentleman (1) Ms. John Soda (1) News feed (1) Newschool (1) Noise (1) Old walls (1) OldFashioned (1) Oldschool (1) PHENOMENON (1) Paris (1) Phone Pouches (1) Pitchfork (1) Primark (1) SECOND MOVE (1) STUD (1) Sins (1) Steven Harrington (1) Sóley (1) T (1) TIM WAlKER (1) TRAKATAN (1) Takeshi Osum (1) Thorocraft (1) Travel-Weekend (1) UK (1) USA (1) Valentino (1) Versace (1) W. BAG design (1) Yuishi Yoshii (1) band (1) cherchbi (1) cycleexif (1) flight001 (1) hasso (1) hongik (1) http://makr.com/ (1) http://www.facebook.com/GhurkaUSA (1) inventorymagazine (1) ipad (1) jan saudek (1) kikany (1) mark mcnairy (1) marni (1) millican.2008 (1) open windows (1) orabags (1) product-seoul (1) push OST (1) travel (1) vegetal (1) want (1) wickedminky (1) 기형도 (1) 시인 (1) 입 속의 검은 잎 (1)

Friday, April 13, 2012

Making Off: 3D LEGO Chalk Drawing



Planet Streetpainting


Absolutly incredible 3D street painting of a LEGO Terracotta Army. The guys behind is Planet Streetpainting, which is a collaboration of street artists based in the Netherlands. They created this crazy drawing during the Sarasota Chalk Festival in Florida for Pavement Art Through the Ages.
Terracotta Army is a collection of terracotta sculptures depicting the vast army of Qin Shi Huang, China’s first emperor. The figures included warriors, chariots, horses, officials, acrobats, strongmen and even musicians, all of whom were featured in the chalk illustration.

Tuesday, April 10, 2012

BlackShip




MW
Black Ship
park tae hyun.
suwon university.  fashion design of Fine Arts.
www.blackshipfactory.com
http://www.peopleoftastes-shop.com
facebook. Blackship.

 Blackship is an outdoorsy brand that specializes in rugged, durable bags and luggage. For the Fall/Winter 2012 collection, designer Taehyun Park channeled his inspiration from functional outdoor apparel and used canoe backpacks. The result brings us a line of goods constructed out of Martexin’s 100% original wax cotton and solid leather vegetable tanned strings from Italy.
One of the more vibrant packs this time around features fabric from Pendelton; a detail that appears on the back of the bag, no less. But while it may seem like a odd place to put such a colourful detail, it was done so out of functionally rather than pure aesthetic. Head over to People of Tastes to purchase.

Friday, April 6, 2012

Better Butter




















design by Yeongkeun Jeong
maid in KOREA
 Better Butter, designed by Jeong Yeongkeun. This packaging offers an individual dose of butter with the lid turns into butter knife wooden disposable. A 2 to 1 useful and works perfectly. you can prepare your bread and butter without the hassle of a complete kit for the perfect breakfast.

Tuesday, April 3, 2012




인간에게는 다양한 정신질환이 있다. 그리고 그 중 가장 심각하고 치료가 어려우면서도 정상적인 눈으로는 믿기 힘든 것이 정신분열증(schizophrenia)이다. 정신분열증은 현실에 대한 왜곡된 지각, 비정상적인 정서체험, 사고·동기·행동의 총체적인 손상과 괴리 등을 수반하는 정신장애를 일컫는 말이다. 말이 조금 어렵다면 그 용어 자체를 통해서 더 쉽게 이해할 수도 있다. 정신(즉, 마음)이 분열, 즉, 갈라져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TV에서 드라마 주인공이 맛있게 음식을 먹고 있는 장면을 보면서 식욕을 느낄 수는 있겠지만 손을 TV 쪽으로 내밀어 그 음식을 먹으려고 하지는 않는다. 이것이 왜 가능한가? 분명 내 눈을 통해 음식의 이미지는 들어왔는데 말이다. 바로 현실감 때문이다. 우리는 책이나, 그림, 혹은 TV나 영화에서 보는 것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다. 그런데 그 현실감이 망가지면? 결과는 매우 참혹하다. 존재하는 것들과 존재하지 않는 것에 대한 구분이 분열되기 때문이다.


망상, 환각, 그리고 비조직적인 언어와 행동
따라서 정신분열증 환자에게 공통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증상이 망상, 환각, 비조직적 언어와 행동이다.  망상(delusion)은 명백히 잘못된 믿음인데도 그 믿음을 계속적으로 유지하며 그로 인해 비정상적인 사고와 행동을 유발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령 자신을 특정 유명인 중 한 사람으로 믿고 그에 따라 행동한다든가 아니면 정보기관이나 외계인 등이 자신을 계속 감시하면서 괴롭히고 있다는 믿음으로 기이한 행동을 일삼는 것도 여기에 속한다. 분명한 한 가지 공통점은 자신들이 마음에 대한 조절이나 통제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존재하지 않는 물리적 자극이 정말 존재하는 것처럼 느끼게 되는 환각(hallucination)도 정신분열증의 중요한 증상 중의 하나이다. 주로 환청이 자주 관찰되는데 정신분열증 환자들이 가장 고통스러워하는 부분 중 하나이다. 왜냐하면 어디선가 낯선 목소리가 계속 들려오기 때문이다. 또한 그 목소리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달콤하거나 재미있는 이야기인 경우가 거의 없고, ‘너를 죽일 거야’ ‘그 녀석을 때려라.’ 등 기괴하거나 나쁜 행동을 부추기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정신분열증 환자가 간혹 매우 급작스런 반사회적 행동을 저지르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게다가 정신분열증 환자는 대화나 말을 할 때 하나의 주제를 유지하면서 그에 맞는 이야기를 하지 못하며 이 주제 저 주제로 급하게 옮겨 다니기 일쑤이다.  따라서 자신의 글이나  대화에서 모순되거나 황당한  전개가 자주 일어나며 의사소통에도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이러한 양상은 행동에도 그대로 일어나는데  공공장소에서 성적인 행동을 하거나 점잖은 자리에서 어린아이와 같은 말투로 이야기하기도하고 깔깔대며 박장대소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괴성, 기이한 표정 등 상황과 맥락에 맞지 않는 행동들이 수반되는데 이를 일컬어 비조직적  언어와 행동이라고 한다. 또한 심한 경우 긴장형 간혹 긴장 행동(catatonic behavior)이라고 하는 운동 장애를 보이기도 하는데 이 증상을 보이는 정신분열증 환자는 왼쪽 사진과 같은 이상한 자세로 몇 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고 있곤 한다. 또한 부적증상(negative symptom)을 보이는 정신분열증 환자도 있는데 이는 정서적으로 매우 무뎌지는 증상을 말하는 것으로, 무감각, 무관심, 무표현 등 오히려 환각과는 반대로 세상의 변화나 자극에 대해 신체적 정서적 반응이 거의 없는 상태를 말한다.



정신분열증의 유형과 원인
앞서 언급한 정신분열증의 다양한 증상들이 모든 정신분열증 환자들에게서 언제나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정신분열증에는 편집증형, 긴장형, 비조직형, 미분화형, 그리고 잔여형 등 몇 가지 유형이 있는데 처음의 세 유형은 여러 증상 중 어느 것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는가에 기초한 구분이며 그 셋 중 어느 하나에도 포함되지 않는 사례가 미분화형, 그리고 어느 정도 회복이 되었으나 여전히 잔여 증상을 보이는 경우를 잔여형으로 구분한다. 그 증상이 다소 충격적이기 때문에 매우 희귀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대부분의 문화권에서 1% 내외의 발병률을 보일 정도로 높은 발생확률을 보이고 있으며 남녀 간에도 발생 빈도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따라서 귀신이 씌었다거나 죄악 때문에 걸린 질병으로 보는 편견이나 선입견으로 접근할 만큼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그 원인이 일반적인 질병들과 같이 매우 복합적이기 때문이다.
불행히도 정신분열증의 원인을 완벽히 규명해 내고 있지는 못한다. 사실 이는 매우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야 가능할 일이다. 다만 현재에는 원인이라고 추정되는 주요 요인들을 몇 가지 언급할 수 있을 정도다. 하나씩 알아보자.
우선 유전적 요인은 존재하는 듯하다. 대부분의 사전 연구들에서 친인척 간 정신분열증의 상관정도가 친인척 관계가 가까울수록(즉 가까운 촌수로 갈수록)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일란성 쌍둥이 중 어느 한 쪽에서 정신분열증이 발견되면 그 나머지 한 사람에게서도 발견될 확률이 48%에 이른다. 또한 양 부모 모두 정신분열증을 지니고 있으면 자식도 그럴 확률이 46%이다.
 이는 결코 무시할 수 있는 상관관계가 아니지만 이러한 가족연구 결과들이 소위 ‘미친 피“라든가 ‘정신질환이 잘 걸리는 집안’등과 같은 식으로 곡해되어서는 곤란하다. 왜냐하면 감염 혹은 약물남용과 같은 요인이 정신분열증과 유사한 증상들을 유발하곤 하는데 대부분 뇌의 특정 부위에 파괴적 영향력을 미쳐서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러한 요인들과 관련된 환경에 가족들이라면 공통적으로 노출되기가 당연히 더 쉽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환각제에 속하는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나 Phencyclidine(흔히 PCP 혹은 angel dust로 불리는)와 같은 약물을 과다 복용하거나 환경적으로 체내에 다량 들어오게 되면 뇌의 신경시스템 손상이 유발되는데 특히 해마(hippocampus)가 축소되고 대상회(cingulate gyrus)에 걸친 광범위한 퇴화가 발생하면서 정신분열증적 증상들이 일어나는 경우가 다수 관찰되었다. 해마의 기능은 일반적으로 현재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인식을 유지하는 것과 관련 있으며 대상회는 감정의 조절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정신분열증 환자들은 정상인들에 비해 뇌의 주요 부위들의 크기 비율이 불균형적이다. 일반적으로 정신분열증 환자들은 해마의 크기가 평균보다 작고 단순한 운동의 반복과 관련 있는 기저핵(basal ganglia)은 더 비대해지는 경향이 있다. 또한 고차적이고 종합적 사고를 담당하는 전전두피질(prefrontal cortex)의 활동이 비정상적인 경우가 많다. 태아시기에 감염과 같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이러한 불균형적 발달이 일어나는 경우도 자주 있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모든 정신분열증 환자들이 자신들의 뇌에서 이러한 양상을 보이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즉, 위에서 언급된 뇌 내에서의 비정상이 모든 정신분열증 환자에서 보이는 현상은 아니며, 또한 정신분열증이 없는 사람들에게서도 이러한 뇌 장애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정신분열증의 원인에 대한 명확한 규명은 아직 가능하지 않다. 




 김경일 /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고려대학교에서 심리학 석사를 받았으며 미국 University of Texas - Austin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국제학술논문지에 Preference and the specificity of goals (2007), Self-construal and the processing of covariation information in causal reasoning (2007) 등을 발표하였다.